"비서실장이 대통령 없을 때 폼 잡는 자리냐" 임종석 국감 된 靑국감

박상기 기자
입력 2018.11.07 03:15

임종석 "DMZ 선글라스 시찰은 햇볕에 눈을 잘 못 떠서…
민노총·전교조 더 이상 약자 아냐, 상당한 사회적 책임 나눠야할 조직"

청와대 비서실에 대한 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감은 한동안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질문이 집중되면서 '임종석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임 실장의 '비무장지대(DMZ) 시찰'을 놓고 야당의 비판이 집중되자 더불어민주당은 "괜한 트집 잡지 마라"며 방어에 나섰다.

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순방 중이던 지난달 17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과 함께 강원도 철원의 남북 공동 유해 발굴 현장을 둘러보면서 일행 중 유일하게 선글라스를 낀 모습이 언론에 공개됐다.

이른바 '선글라스 논란'에 대해 야당에선 "권위주의 상징" "남북 관계 이슈를 선글라스가 덮었다"고 비판했다. 임 실장은 "사실 제가 햇볕에 눈을 뜨질 못한다"며 "작년 국군의 날, 아랍에미리트 방문 때, 현충일 행사 때도 끼었는데 이번에 오해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임 실장이 DMZ 시찰 때 국방부 장·차관 등을 대동한 것 등을 두고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대통령 다음 최고 권력자라는 것"이라고 했다. 정유섭 한국당 의원은 "언론에 차기 대권주자로도 언급되는데 자기 정치 하려면 (비서실장 그만두고) 나와라"라고 했다. 임 실장은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 현장을 점검하고 격려한 것"이라며 "비서실장이 장관들을 대동했다는 표현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임 실장이 위원장이라는 걸 몰라서 묻는 게 아니다"라며 "폼을 잡더라도 대통령 귀국 후에 잡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임 실장 시찰 동영상을 인터넷에 배포하면서 GP(최전방 감시 초소) 통문(입구) 위치 등을 노출시킨 것도 문제가 됐다. 임 실장은 "곧장 (동영상을) 수정하고 사과드렸다"며 "그 점은 다시 이 자리에서 사과드린다"고 했다. 임 실장은 또 "전교조와 민주노총이 더이상 사회적 약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민주노총은 이제 상당한 사회적 책임을 나눠야 하는 힘있는 조직"이라고 했다. "전교조나 민주노총도 어려움이 있더라도 스스로 극복하며, 사회적인 협력 틀을 만들기 위해 힘써줬으면 한다"고도 했다.

조국 민정수석의 국감 불출석도 논란이 됐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조 수석이 업무 때문에 못 왔다는데 자기 정치를 위한 SNS 할 시간 여유만 있다는 것이냐"고 했다. 임 실장은 "(민정수석 불출석은) 국회 오랜 관행"이라고 답했다.

조선일보 A4면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