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내에서 내주 다자회의 때 한일정상회담 연기론 '솔솔'

뉴시스
입력 2018.11.06 23:09
문재인-아베 한일정상회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놓고 일본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 주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등 일련의 다자 정상회의에서 한일 양자회담을 개최하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본 정부 내에서 불거지고 있다고 지지통신이 6일 보도했다.

통신은 그 이유에 대해 "일본 기업에 대한 징용 피해자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 후 한국 정부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싱가포르에서는 오는 11일부터 동남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17일부터는 파푸아뉴기니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가 개최될 예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들 회의에 나란히 참석한다.

우리 정부는 일련의 다자 정상회의를 계기로 주요 국가 정상들과의 양자회담을 추진 중이다. 청와대는 지난 5일 일본과의 양자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 "다자회의에 참석하는 여러나라들과 현재 논의 중에 있다"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도 아베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 등을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일 양자회담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정상회담을 개최할 환경이 아니다" 등 부정적인 인식을 나타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우리 대법원이 지난 30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에 대해 강력 반발하며, 연일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아베 총리는 판결이 나온 직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비판했으며, 고노 다로(河野太?) 일본 외무상은 일제강정김 강제징용 당한 한국인에 대한 보상은 한국 정부가 책임을 지고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노 외무상은 심지어 6일 기자회견에서 우리 대법원 판결을 "폭거"라고 지칭, "국제법 질서에 대한 도전"이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번 한국 대법원의 징용판결을 국제사법재판소에 단독 제소할 방침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