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美서 차량털이 당해…시계·핸드폰·여권 모두 도난"(전문)

스포츠조선=이유나 기자
입력 2018.11.06 08:4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래퍼 도끼가 미국에서 차량털이를 당했다. 그는 귀중품을 모두 도난 당한 난감한 상황을 공개했다.
도끼는 6일 자신의 SNS에 "어제 저녁 LA 한인타운 식당 주차장에서 차량 털이범들이 차 유리를 깨고 제 백팩이랑 제 매니저 백팩을 훔쳐갔다"며 "그 안에는 목걸이 시계들과 카메라 한국 폰 두 개 여권이 다 있었고, 모두 도난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인분들은 제가 당분간 연락이 안 될 수가 있다"며 "경찰에는 신고 다 했지만, LA에서 워낙 자주 있는 일이라서 경찰들도 가방을 차에 놔둔 저희 잘못이 된다고 하고 거의 잡을 가능성도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단 체크아웃 후 비행기를 타러 공항을 가는 길에 잠시 들러서 저녁을 먹는 상황이라서 어쩔 수 없이 가방을 차에 두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현재의 상황을 알렸다.
도끼는 자신의 차 상태를 영상으로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창문 유리가 모두 깨진 자동차의 참혹한 모습이 담겨 있다.
<이하 도끼 SNS 글 전문>
어제 저녁 LA 한인타운 OO설렁탕 7시에서 7시 반 사이 주차장에서 차량 털이범들이 차 유리를 깨고 제 백팩이랑 제 매니저 백팩을 훔쳐갔습니다.
그 안에는 저의 목걸이 저의 시계들과 저의 카메라 저의 한국 폰 두 개 저의 여권 다 도난 당했습니다. 지인분들은 제가 당분간 연락이 안 될 수가 있습니다...
경찰에는 신고 다 했고 LA에서 워낙 자주 있는 일이라서 경찰들도 시큐리티들도 가방을 차에 놔둔 저희 잘못이 된다고 하고 거의 잡을 가능성도 없다고 하네요...
일단 저희는 체크아웃 후 비행기를 타러 공항을 가는 길에 잠시 들러서 저녁을 먹는 상황이라서 어쩔 수 없이 가방을 차에 두어야 하는 상황이었네요
lyn@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