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 새 워킹그룹, 비핵화-평화프로세스 논의할 기구"

박정엽 기자
입력 2018.10.31 14:59
청와대는 31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방한을 계기로 한미간 새로운 실무단(워킹그룹)을 구성하기로 한 것과 관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 전반에 대해 한미 간에 보다 긴밀한 논의를 위한 기구"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30일(현지시각) 비건 특별대표의 방한 활동을 설명하면서 한미 양국 정부가 비핵화 노력과 제재 이행, 유엔 제재를 준수하는 남북 간 협력에 대한 긴밀한 조율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워킹그룹'을 설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워킹그룹이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기 위해 대북제재완화 논의를 위한 것인가 기존 대북제재를 좀 더 준수하기 위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지금 비건 대표가 이 일을 맡은 이후로 개인, 대표 혼자(만의) 차원을 넘어서서 좀 더 체계적으로 논의를 하고자 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워킹그룹을 어떻게 짜고 어떤 방식으로 소통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새 실무단 구성이 비건 대표측 제안이냐는 질문에는 "같이 논의했다"며고 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행정청장이 내일(1일) 이틀간 방한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만난다"며 "한국과 UAE 현안과 모하메드 왕세제의 방한에 대해 조율한다"라고 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