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단독 '태극연습' 29일부터 실시…합참 "방어적 성격"

변지희 기자
입력 2018.10.26 09:10
조선DB
합동참모본부는 한국군 단독의 지휘소연습(CPX)인 '태극연습'을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4박 5일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태극연습은 매년 5~6월 실시됐으나 올해는 남북 및 미북 대화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연기돼 시행된다.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유예를 고려해 균형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자 '위기관리 및 전시전환', '방어작전'에 중점을 둬 실시할 예정이다.

훈련은 실제 병력과 장비가 기동하지 않고 컴퓨터 시뮬레이션 등 '워게임'으로 진행된다. 합참과 육·해·공군작전사령부, 전방 군단급 부대는 전투참모단을, 국방부와 한미연합사령부, 육·해·공군본부 등은 대응반을 각각 편성한다.

특히 합참은 UFG 유예를 고려해 올해 태극연습은 훈련성과를 높이고자 호국훈련(10월 29일~11월 9일)과 연계해 실시하기로 했다.

호국훈련은 육·해·공군, 해병대의 상호 합동작전 수행 능력 강화를 위해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방어적 성격의 야외기동훈련이다.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경기 남한강 등지의 전·후방 각 지역에서 이뤄진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태극연습은 연례적으로 시행되는 방어적 성격의 연습으로 판문점 선언 군사분야 합의서에 명시된 '일체의 적대행위'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UFG 등 일부 연합연습 및 훈련이 유예됐으나 한미 간 긴밀한 군사적 공조와 다양한 수준의 연합훈련 등을 통해 한미 연합전력은 변함없이 공고히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는 미북 비핵화 대화를 견인하기 위해 올해 UFG와 2개의 한미 해병대연합훈련(KMEP·케이맵)을 유예했으며,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도 연기를 검토 중이다.

인터랙티브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