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역장성 단체 "평화수역 NLL기준으로 합의해야"

변지희 기자
입력 2018.10.18 14:15
조선DB
육·해·공군 및 해병대 예비역 장성 모임인 '성우회'는 18일 "평화수역은 북방한계선(NLL)을 남북 간 해상경계선으로 합의하고 최소한 등거리·등면적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밝혔다.

성우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서해 NLL 일대 평화수역 설정과 관련해 남북 군사공동위원회에서 '구체적인 경계선을 협의해 확정'하기로 한 합의는 수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비무장지대 최전방 감시초소(GP) 철수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에 대해서는 "군사정전 협정 이행에 우선을 둬야 한다"며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은 유엔군사령부와 긴밀한 협조와 참여 하에 추진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관련해서는 "북한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우세한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등 전투력 운용을 크게 제한하는 합의"라며 "북한군의 수도권 위협 장사정포 후방 배치, 생화학무기 폐기, 사이버전 금지 등 상응한 조치가 동시에 이루어지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남북군사동공위에서 '대규모 군사 훈련 및 전력증강 문제'를 협의하도록 한 합의는 절대 용인할 수 없다"며 "우리 국민들이 우려하는 북한군의 합의이행 검증 방안 등이 확고하게 구축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