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대표팀 성추행 시비 "코치가 재활트레이너를···"

뉴시스
입력 2018.10.11 17:37
태극기 펼쳐진 장충체육관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성추행 시비에 휩싸였다. 대한체육회 감사실이 여자배구 대표팀에서 벌어진 성추행 논란을 조사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성추행이 일어난 것을 인지, 조사하기 시작했다. 1차 조사를 마치면 클린스포츠센터가 2차 조사를 할 예정이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1일 이 사건의 전모를 밝혔다.

2018 세계선수권대회에 대비한 훈련 기간 중 여자배구대표팀의 신동인 코치가 지난달 17일 늦은 시간에 진천선수촌에서 팀 스태프와 술을 마셨고, 자리가 끝난 후 방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코치가 재활트레이너를 성추행했다.사건 발생 다음날인 18일 아침 트레이너는 차해원 감독에게 이를 알리고 퇴촌했으며, 오후에 차 감독은 코치를 퇴촌 조치한 후 이를 19일 오전에 협회에 보고했다.

협회는 진상파악과 함께 조치를 취할 계획이었으나 피해 당사자가 이 건이 더 이상 확대되지 않기를 원했다. 또 세계여자배구선수권 출국을 1주 남짓 남긴 상황에서 피해자 본인의 의사와 대회 참가를 위해 코치 교체 등 필수적 조치를 취한 후 대표팀 귀국 즉시 이 사건을 다룰 예정이었다고 해명했다.

협회는 "대표팀 훈련기간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협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일동은 배구팬과 국민들께 죄송하다. 이에 대해 협회는 신속하고 공정한 진상조사 및 관련자 엄중처벌을 진행할 것을 약속하겠다"고 전했다.

협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회부해 진상조사위원회의 결과를 토대로 관련자를 엄중 문책한다는 방침이다. 성폭력 방지 및 대표팀 기강 확립과 함께 대표팀 지도자 선발 시 지도력과 더불어 도덕성까지 검증하기로 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