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함식 해상사열…美 항모 등 국내외 함정 39척 참가

변지희 기자
입력 2018.10.11 17:09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이틀째인 11일 오후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율곡이이함(DDG-9977천600t)을 선두로 우리나라 해군 함정들과 P-3 해상초계기 등 항공기들이 대오를 맞춰 기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하이라이트 행사인 해상사열이 11일 오후 2시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함정 39척과 항공기 24대가 참여했다. 말레이시아와 필리핀 함정이 사정상 출항하지 못해 2척이 줄었다.

문 대통령은 좌승함(座乘艦)인 일출봉함(LST-Ⅱ·4900t)에서 함상연설을 하고 참가 함정들의 사열을 받았다. 일출봉함에는 안규백 국방위원장과 국회 국방위원, 최재형 감사원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 정부와 군 주요 인사, 국민사열단과 보훈단체·전사자유가족회, 역대 해군참모총장 등 초청 내빈 300여 명이 함께 탑승했다.

대한해협해전 참전 용사인 최영섭 해양소년단 고문 등 참전원로, 모범장병, 사관생도도 자리를 함께했다. '민군 화합과 상생'으로 나아가는 전기를 마련하고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한 강정마을 주민 등 제주도민도 참석했다.

사열 시작과 동시에 일출봉함에는 '조선수군 대장기'가, 독도함에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 '데니 태극기'가 각각 게양돼 의미를 더했다. 독도함에서는 충무공 이순신 제독이 신호체계로 사용했던 전술비연(신호연)을 띄웠다.

국내 함정으로 좌승함인 일출봉함과 함께 국민참여단이 탑승하는 시승함인 독도함(LPH·1만4500t)과 천자봉함(LST-Ⅱ·4900t)을 비롯해 214급 잠수함인 홍범도함(SS-Ⅱ·1800t)과 209급 잠수함인 이천함(SS-Ⅰ·1200t) 등 24척이 참여했다.

해상사열은 ▲국내 함정·항공기 해상사열 ▲특전단 요원 고공·전술강하 ▲외국 군함 해상사열 ▲우리나라 공군기 축하비행 순으로 진행됐다. 해상사열의 선두는 해군 P-3 해상초계기 5대가 이끌었다. 46발의 섬광탄을 발사하며 좌승함 앞 상공을 날았다. 이어 해상작전헬기인 AW-159와 링스 헬기, 해상기동헬기 UH-60과 해경헬기가 통과했다.

사열함(좌승함)과 시승함 2척이 기동한 뒤 국내 함정인 율곡이이함(DDG·7600t)을 시작으로 대조영함(DDH-Ⅱ·4400t), 광개토대왕함(DDH-Ⅰ·3200t), 대구함(FFG·2500t) 등 함형별 크기순으로 반대 방향으로 이동했다.

이어 해군 특수전전단 특전요원의 고공·전술강하 시범이 펼쳐졌다. 고공강하는 7명의 특전요원이 육군 UH-60 헬기를 타고 1.8km 상공에서, 전술 강화는 21명의 특전요원이 육군 CH-47 시누크헬기를 타고 381m 상공에서 각각 목표 해상으로 낙하한 시범이다.

외국함 사열에서는 우리 해군의 최영함(DDH-Ⅱ·4400t)이 선두에서 외국 함정을 인도했다. 이어 국가별 알파벳 순서로 사열에 참가했다. 가장 큰 로널드레이건호는 가장 후미에 위치했다. 인도네시아의 훈련 범선인 비마 수치(2000t)는 함정 특성상 항 인근에서 별도로 사열을 했다.

미국은 로널드레이건호를 비롯해 순양함인 챈슬러즈빌함(CG-62·1만t)과 구축함 벤폴드함(6900t) 등 3척을, 러시아는 순양함인 바랴그함(1만1000t)과 구축함인 애드미랄펜텔레예브함(8600t), 지원함인 보리스부토마함(2만3000t) 등 3척을 각각 이번 제주 국제관함식에 파견했다. 호주와 브루나이, 캐나다, 인도,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도 1~2척의 해군 함정을 보냈다.

일본은 이번 관함식에 함정을 보내지 않는 대신 오는 12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제16회 서태평양해군심포지엄(WPNS)에 일본 해상자위대 막료장(우리의 해군참모총장)인 무라카와 유타카(村川豊) 대장을 비롯해 대표단 6명을 파견한다. 중국도 함정을 보내지 않지만, 대표단은 파견하기로 했다.


조선일보 무료체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