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맡겼는데"…전북은행서 5000만원 사라져 '범인은 지점장'

뉴시스
입력 2018.10.11 15:57
전북은행 전경
최근 전북은행의 한 지점에서 현금 5000만원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범인은 내부 직원 소행인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전북은행 등에 따르면 지난 8월 전북은행 익산의 한 지점 금고에 보관하던 시재금 중 5000만원이 도난당했다.

전북은행은 사건 발생 직후 금고 출납담당 직원과 지점장 등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지점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자체 조사에 나섰다.

그 결과 내부 직원의 소행인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일반 직원이 아닌 지점장이 돈을 가져간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지점장은 휴가를 가기 전날 쇼핑백에 돈을 챙긴 뒤 은행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북은행은 사건이 발생한 지 두 달여가 지났지만 경찰에 신고조차 하지 않아 사건 축소·은폐 의혹이 일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현재 담당 지점장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하고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피해금액은 모두 변제한 상태이며,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위에 대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첩보를 입수하고 시재금을 가로챈 혐의(업무상 횡령)로 지점장 A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