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남편 왕진진, 자택서 자살시도 응급실行 '충격'

스포츠조선=이유나 기자
입력 2018.10.10 10:41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팝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자택서 자살시도를 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왕진진은 이날 새벽 용산구 자택 욕실에서 목에 붕대를 맨 채 의식을 잃은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돼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왕진진은 응급처치 후 의식을 잠시 찾았지만 안정이 필요한 상태로 전해졌다. 왕진진 지인에 따르면 왕진진이 최근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식사 중 화장실에 가겠다고 한 후 오랫동안 나오지 않아 문을 열어보니 의식을 잃고 누워있었다고 전했다. 낸시랭은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왕진진은 지난달 20일 아내 낸시랭과 부부싸움 중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있으며 낸시랭에 물리적인 폭력을 가하지는 않았다.
한편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전준주 씨와 혼인 신고한 사실을 밝히며 결혼 발표를 했다. 그러나 이후 전준주 씨가 두 건의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12년을 복역했고, 복역 중에는 故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해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인물이라는 것이 드러나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나 낸시랭은 각종 논란에도 전준주 씨를 향한 믿음을 드러내며 함께 해명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지만 최근 부부싸움이 공개되며 우려를 사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