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유은혜 임명강행, 반의회주의적 폭거"

유병훈 기자
입력 2018.10.02 10:25
김성태<사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의) 유은혜 교육부 장관 임명 강행은 반(反)의회주의적인 폭거"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교육부 장관은 (청와대의 발표처럼) 결정적인 하자가 없는 사람이 아니라 가급적 하자가 없는 사람이 맡아야 할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기국회의 의정활동을 하는 야당의원조차 막무가내로 압수수색하는 문재인 정권이 위장전입·병역면제·정치자금 허위보고·지역사무실 임대료 대납·남편회사 일감몰아주기에 짝퉁회사 상품권도용까지 (저지른) 유 후보자 카드를 끝내 밀어붙이고 있다"며 "도대체 대한민국의 미래교육을 맡겨도 될는지 기본역량마저 의심되는 상황에서 이 정권에는 교육부 장관을 맡길 사람이 이렇게 없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이미 인사 청문회를 통해 여러 면에서 대단히 부적합한 인사로 판명났음에도 불구하고,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인사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이 국회·국민을 무시한 채,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고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전날 문 대통령의 국군의 날 연설에 대해 "(문 대통령은) 우리가 힘이 있고 우리를 지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을 때 평화가 지속될 수 있다고 했는데, 그걸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남북 군사합의’의 이름으로 자진해서 무장해제에 나섰다"며 "아무리 힘이 넘치고 자신감이 넘쳐도 스스로 자진해서 힘을 뺄 일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이해찬 대표를 단장으로 하는 방북 특사단을 보낼 예정이라고 한다"며 "문 대통령이 평양 다녀온지 불과 2주만에, 문희상 국회의장도 11월 중 남북 국회회담을 하겠다고 밝힌 마당에 대한민국 정치1번지가 평양이 될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옥류관이야 냉면을 많이 팔아서 좋아할지 모르겠지만, 민주당이 사진찍기용 방북을 너무 남발하지 말아주면 좋겠다"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심재철 의원과 관련해 "청와대가 심 의원의 대정부 질의까지 종합적으로 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며 "이는 ‘하는 거 봐서’라며 어깃장이나 놓는 조폭의 공갈협박과 같다"고 밝혔다. 그는 "심 의원이 아직은 혼자 감당하려 하지만, 심 의원이 확보하고 있는 자료가 이 정부의 치부를 드러내기 충분한 만큼, 당 차원에서 대응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전날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을 따로 분리해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국민 다수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지적하는 마당에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은 그대로 둔 채, 선거구제 개혁으로 정치적 이익만 챙기겠다는 술수"라며 "한국당은 의원정수 조정을 최소화하는 방안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하는 선거제도 개혁과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는 권력구조 개편을 동시에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