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동·서해선 철도연결 현지조사 내달 착수"

변지희 기자
입력 2018.09.28 18:27 수정 2018.09.28 18:39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는 28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를 열고 동·서해선 철도연결을 위한 남북 공동 현지조사를 10월 중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행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평양 공동선언을 속도감있게 이행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관계로 도약시키고, 남북 정상회담 성과를 북미 비핵화 협상 진전으로 연결시키며, 이행 과적에서 국민적 합의를 강화하고 국제사회 지지를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평양공동선언에 나온 대로 연내 남북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착공식을 개최하기 위해서는 내달 중에 현지조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남북이 현지 공동조사를 하는 것에 대해 유엔사와 협의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기존의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의 이름을 이날부터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로 바꿨다.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엔 ‘군비통제 분과위원회’를 신설했다. 이로써 이행추진위는 남북관계발전, 비핵화, 소통홍보를 포함해 총 4개 분과가 됐다. 군비통제분과위는 분과장은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간사는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이 맡는다.

분과위 신설과 관련 김 대변인은 "평양 공동선언에 포함된 군사분야 합의를 속도감있고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사분야 합의는 한미간 어디까지 협의된 것인지와 관련해선 "지금까지 협의를 긴밀하게 진행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2032년 하계 올림픽 남북공동유치를 위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이를 정식 안건으로 상정해 매듭짓기로 노력하기로 했다"며 "아울러 2020년 도쿄올림픽부터 남북이 예선전부터 함께 참가하는 방안도 북한과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립중앙박물관이 ‘대고려전’을 하는데, 북측에서 소장하고 있는 문화재를 남쪽으로 보내는 문제에 대해서도 대북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대해서는 10월 중에 적십자회담을 통해 면회소 상시 운영 및 화상상봉 방안 등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