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서해직항로로 방북 ∙ 주요일정 생중계...北과 합의”

박정엽 기자
입력 2018.09.14 18:00
"실무진 및 취재진 일부, 선발대로 16일 육로 방북"

청와대는 14일 "2018 평양남북정상회담은 9월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로 진행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실무회담을 한 뒤 청와대로 돌아와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에 따라 평양에서 진행되는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준비하기 위한 고위급실무회담을 진행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평양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측선발대는 9월 16일에 파견하며 육로를 이용한다"고 덧붙였다. 선발대는 보도, 경호, 의전, 기술 관련 인사들로 구성되며, 취재진 일부도 이들 선발대와 함께 먼저 출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권 관장은 또 "이번 평양방문일정 중 양 정상의 첫만남과 정상회담 주요일정은 생중계하기로 합의하였으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이 평양으로 출발하는 시간 및 방북 첫 일정 등 주요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합의서를 낸 것을 보면 일정의 큰 줄기는 정리된 것으로 안다"며 "적당한 시기에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차원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상회담 세부일정은 오는 16~17일경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브리핑할 가능성이 높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실무회담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없이 진행됐고, 북측에서는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전부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여했다고 권 관장은 전했다. 실무회담 합의서는 우리측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

한편 청와대는 방북 대표단 규모가 임 실장이 밝힌 200명에서 조금 늘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00명보다는 실무와 기술요원에 대해 배려를 좀 더 받았다"며 "방북 언론인 총 수도 조금 늘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