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랜드' 이제니, 15년 만에 방송 복귀…송승헌·신동엽 지원사격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입력 2018.09.14 13:3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제니의 복귀에 송승헌과 신동엽이 지원사격에 나선다.
오는 15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되는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 원조 베이글녀 이제니가 출연해, 연예계 은퇴 이후 15년 만에 방송 복귀의 신호탄을 알린다.
이에 과거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에 함께 출연했던 송승헌, 신동엽, 이휘재, 김용림은 이제니의 '라라랜드' 출연 소식을 듣고 일제히 지원사격에 나선다.
송승헌은 "제니가 우리 팀에서 가장 막내여서 사랑을 독차지했다. 그동안 못 봐서 아쉬웠는데 정말 기대되고, 개인적으로도 꼭 만나보고 싶다"고 그리워하고, 신동엽은 "제니는 독보적인 매력을 갖고 있다. 이제는 숙녀가 됐을 제니가 너무 보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또 이휘재는 "가장 궁금한 것은 제니의 남자친구 존재 여부다. 이제니는 그 당시 모든 남자들의 워너비였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이제니의 사랑은 누구일지 궁금해 한다. 이어 '남자셋여자셋'의 출연자들 중 가장 연장자였던 배우 김용림은 예전 추억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이제니는 지난 2004년, 드라마 '황태자의 첫사랑'을 마지막으로 모든 연예 활동을 접고 LA로 떠난 뒤 웹디자이너로 활동하며 화려한 제 2의 인생을 꾸려나가고 있다. 그동안 단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그녀의 리얼한 일상들이 '라라랜드'를 통해 가감없이 공개 될 예정이다.
자신만의 꿈을 찾아 당당한 삶을 살고 있는 여자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라라랜드'는 오는 15일 (토) 오후 10시 50분 TV조선에서 첫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조선일보 무료체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