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여고생 숨진 채 발견…경찰, 성폭행 혐의 남학생 2명 체포

최효정 기자
입력 2018.09.14 11:12
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여고생이 성폭행 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여고생과 함께 투숙한 남고생 2명을 긴급 체포했다.

영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4시 15분쯤 영광군 한 모텔에서 강모(16)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강양은 같은 날 새벽 2시쯤 평소 알고 지내던 정모(17), 백모(17)군과 함께 모텔에 투숙한 것으로 조사됐다. 투숙 2시간 만인 새벽 4시쯤 정군, 백군만 모텔을 빠져 나왔다. 경찰은 이 두 시간 사이에 강양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텔 주인 A씨는 정군과 백군이 나간 이후 투숙객이 모두 퇴실한 것으로 생각하고 객실을 청소하러 갔다가 숨진 강양을 발견했다. 시신에서는 정군과 백군의 DNA가 검출됐다. 특별한 외상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5시간여 만에 각자의 집에서 정군과 백군을 체포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모텔에서 술을 마신 뒤 (강양과)성관계를 했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숨진 강양을 성폭행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성폭행과 사망의 연결 과정을 파악할 것"이라며 "기초 조사가 끝나는 대로 정군과 백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무료체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