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랜드' 서정희 딸 서동주 "父 서세원과 4년 전 연락 끊겨"

스포츠조선=이유나 기자
입력 2018.09.13 16:24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라라랜드' 서정희 딸 서동주가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15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프로그램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다.
'원조 엄친딸' 서동주는 엄마를 쏙 빼닮은 완벽한 미모를 갖춘 재원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서동주는 가끔 전하는 SNS 소식에도 세간의 관심을 받아온 터.
서동주는 이번 '라라랜드' 출연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는 제2의 삶을 첫 공개한다.
방송을 통해 서동주는 "남들은 엄친딸인 줄로만 알지만, 나는 늘 한 번에 되는 것이 없었다. 대학도 한 번에 붙은 적이 없고, 결혼도 실패했다"라고 그동안 한 번도 꺼내지 않았던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4년 만에 이혼을 고백한 이유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 힘든 일도 많을 텐데 (엄마한테) 아기처럼 어리광 부리고 싶지 않았다"며 성숙한 면모를 보이며 "지금 엄마와 같은 상황에서 홀로서기 중이다. 엄마와 매일 24시간 연락한다"고 말한다. 반면 아버지 서세원과는 "4년 전 연락이 끊겼다"고 솔직하게 말한다.
'라라랜드' 첫 방송에는 서정희도 출연해 딸의 이혼에 대한 심경을 처음으로 이야기할 예정이다. 그동안 본인의 이야기 외에 딸에 대한 언급은 일체 함구했던 그녀가 딸을 위해서 어렵게 출연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서정희는 "딸이 (이혼) 선택을 잘 했다고 생각한다. 나처럼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엄마의 이기적인 마음이다"라고 담담하게 이야기한 뒤 "(이혼 당시) 딸에게 많은 위로를 받았다. 나도 딸이 힘들 때 위안을 주는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며 서동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고 한다.
한편 '라라랜드'는 15일 오후 10시 50분 TV조선에서 첫 방송된다.
lyn@sportschosun.com
조선일보 구독이벤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