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도 대북 선제타격 검토"

뉴욕=오윤희 특파원
입력 2018.09.12 03:01

WP 우드워드, 신간서 밝혀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했던 2016년 9월 당시 오바마 미 행정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제거하기 위한 선제 타격을 검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워터게이트' 사건을 특종 보도한 언론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은 11일(현지 시각) 출간한 신간 '공포: 백악관 안의 트럼프'에서 미 행정부 전·현직 관리를 인터뷰해 이같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초기에만 대북 군사 옵션이 공론화됐던 것이 아니라, 이전 미국 행정부에서도 대북 선제 타격 논의가 진행됐다는 것이다.

우드워드에 따르면 오바마는 집권 초기부터 북한 핵미사일을 저지하기 위한 기밀 작전인 '특별 접근 프로그램'을 운용했다. 이 작전은 북한 미사일 발사 시스템을 사이버 공격으로 무력화하고, 북한 미사일을 탈취하고, 북한 미사일 발사를 7초 이내에 탐지해 내는 작전을 포함한다.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오바마는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에게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관련 시설을 제거하는 것이 가능한지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한 달여 조사 끝에 미국 정부는 선제 타격할 경우 미국이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핵무기와 핵시설 중 85%를 파괴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 북한의 핵무기가 완전하게 제거되지 않은 상태에서 북한이 반격하면, 그 과정에서 단 한 발의 핵무기만 남한에 떨어져도 수만 명의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함께 제기됐다. 당시 미 국방부는 지상군을 투입해 북한 핵프로그램을 완전 파괴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결국 오바마는 좌절감과 분노를 느끼면서 선제공격안을 접었다.

또 오바마 정부 시절 미 중앙정보국(CIA) 존 브레넌 국장은 북한의 '레짐 체인지(정권 교체)'가 아닌 '맨 체인지(지도자 교체)'를 검토했다. 김정은 제거 방안을 고려했다는 것이다. 또 미 공군은 작년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북한과 유사한 지형인 미주리주 오자크에서 김정은에 대한 공습 모의 연습을 실시했다고 우드워드는 전했다.



조선일보 A4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