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중국 21세이하 축구대표팀 맡기로

장민석 기자
입력 2018.09.11 03:00

연봉 최대 52억원 예상
히딩크 "은퇴 나이에 좋은 자리 얻어"

히딩크(72·네덜란드·사진) 감독이 중국 21세 이하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중국축구협회는 10일 "2020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히딩크 감독을 21세 이하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홍콩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히딩크 감독은 최대 400만유로(약 52억원)의 연봉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이 적지 않은 연봉을 주고 히딩크 감독을 데려온 1차 목표는 올림픽 출전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다. 중국 남자 축구는 자국에서 열린 2008 베이징 대회를 끝으로 23세 이하가 출전하는 올림픽 본선 무대에 서지 못했다.

중국이 올림픽 본선행(行) 티켓을 따내기 위해선 두 단계를 거쳐야 한다. 내년 3월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예선을 일단 통과한 뒤 2020년 1월에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서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조 추첨 결과에 따라선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과 히딩크의 중국이 맞붙을 수도 있다.

히딩크 감독은 네덜란드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은퇴할 나이에 좋은 자리를 얻었다"며 "당면 목표는 도쿄올림픽에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A26면
조선일보 구독이벤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