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승우x장항준, '미라' 100회 감동+美친 막말 ing(ft. 김은희 반대)

OSEN
입력 2018.08.21 17:51

[OSEN=김나희 기자] 김승우와 장항준이 화려한 축하사절단과 함께 '미스터 라디오' 100회를 기념했다.

21일 방송된 KBS 쿨FM '김승우 장항준의 미스터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에서는 100회 특집을 진행하는 DJ 김승우와 장항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우는 "다른 분들은 10주년 기념을 하는데 저희는 100일인데도 눈물이 앞을 가린다"며 감격했고 장항준은 "100일차임을 선언하노라"고 독립선언문을 패러디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장항준은 "가장 수고한 사람은 나지"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고 김승우 또한 "너 빼고 가장 수고한 사람은 나지"라며 "나 빼면 너고 너 빼면 나고"라고 거들어 다시 한 번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DJ들은 앞서 '미스터 라디오'가 가을 개편을 넘기지 못할 거라고 예언한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과의 전화연결을 시도했고 이영표는 "앞서 발언은 사과하겠다. 제가 감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영표는 "이번에 러시아 월드컵 해설을 하면서 감이 회복됐다. 내년 봄 개편 때는 (폐지가) 틀림없다. 제작진 인상이 너무 좋아 한 번에 자르기 힘들었던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첫 번째 축하사절단으로 신현희와 김루트가 등장했고 자신들의 히트곡 '오빠야'를 라이브로 부른 뒤 "누가 작사 작곡했는가"라는 질문에 신현희가 "제가 했다"고 답했다.

이에 DJ들은 "저작권으로 어느 정도 벌었는가"라고 물었고 신현희는 "한 달에 한 번 들어와서 한 번에 얼마인지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일단 이사는 갔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신현희는 "엄마 아빠가 정말 좋아하셨다"고 덧붙였고 김루트 또한 행사비나 다른 광고 수익이 있었음을 이야기했다. 이에 신현희는 "저희 둘 다 이사를 갔다"고 다시 한 번 말하기도.

똑 부러진 신현희의 입담에 청취자들은 "DJ가 바뀐 것 같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고 신현희 또한 "라디오 PD님들 보고 계시죠?"라며 욕심을 드러내 웃음을 유발한 뒤 퇴장했다.

다음 '미스터 라디오'가 진행한 코너는 '100회 특집 미라 간담회'였다. 안건은 '이대로 괜찮은가?'로 고영배, 김은희 작가, 제인제이, 청취자 대표 장대현 씨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먼저 장항준은 "DJ의 막말 진행, 이대로 괜찮은가?"라고 물었고 고영배와 제인제이는 장항준의 막말 팬임을 밝히며 "그것 때문에 듣는다. '내일 할 수 있나'라는 생각에 쫄깃하다"고 평했다.

그러나 장항준의 아내인 김은희 작가는 강력하게 반대하며 "조마조마해서 못 듣겠다. 집에서도 듣는데 굳이 라디오에서도 들을 필요가 있나"라고 이유를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김은희 작가는 "솔직히 문제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래서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보다 좀 안 잘렸으면 좋겠다"면서 "많이 시끄럽고 더럽지만 두 가장이 열심히 하니까 많이 사랑해주시고 끝까지 갔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털어놔 다시 한 번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김승우는 "아직 저희가 못하긴 하지만 그래서 도와주고 싶은 사람이 있지 않나? 그게 저다"라면서 "우리 라디오를 들으시는 분들은 이미 중독이 된 것 같다"고 자평하기도.

또 장항준은 "김남주 씨가 문자를 주셨다. 따님이 반장이 되셨다고 한다"고 전했고 이를 들을 김승우는 "좋은 일은 몰려온다고 하지 않나"라며 기뻐했다. / nahee@osen.co.kr

[사진] '미스터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