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나오는 김경수 폭행한 남성은 50대 보수 성향 유튜버

한동희 기자
입력 2018.08.10 11:07 수정 2018.08.10 18:27
10일 새벽 두 번째 특검 조사를 받고 나오는 김경수 경남지사를 뒤에서 폭행한 ‘보수 성향 유튜버’ 천모(51)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두 번째 특검 조사를 받고 귀가하던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천모(50) 씨가 경찰에 붙잡혔다./연합뉴스TV 캡처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천씨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서울 서초동 특검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는 김 지사의 뒤통수를 휴대전화로 내려찍고, 뒷덜미를 강하게 잡아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천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지만 천씨가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치료가 끝나는 대로 천씨를 조사를 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인 김 지사가 처벌을 원하면 폭행죄로 처벌이 가능하다"며 "오늘 중으로 김 지사의 진술도 들을 예정이었으나 현재는 피곤하다고 해 조사를 미뤄둔 상태"라고 말했다.

천씨는 보수 성향 유튜버로, 앞서 특검 사무실 앞에서 김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생중계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전날 오전 9시 30분쯤 특검해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이날 오전 5시 20분쯤 귀가했다. 조서 열람 시간을 포함해 약 20시간을 특검에 머물렀다. 전날 오후 10시 30분부터 3시간 30분 동안 드루킹 김동원(49)씨와 대질조사도 받았다.

김 지사는 조사를 마치고 나와 기자들에게 “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충실하게 소명했다”면서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 말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