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기무사 관련 국방부-청와대 갈등, 사실 아니다"

박정엽 기자
입력 2018.07.13 11:50
“기무사개혁 논의, 기무사개혁TF가 중심...靑은 관련 기관 의견청취”
‘계엄령문건’ 수사 육군 배제 이유...“계엄령 관련 내용과 관련도 가장 높아”

청와대는 13일 기무사령부 계엄령 관련 문건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국방부와 청와대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처럼 기사가 나왔는데,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부의 기무사 장성 축소 계획에 대해 청와대가 거부했다’는 한 언론 보도의 사실관계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0일 오후, 촛불집회 당시 계엄령 논란이 붉어진 경기도 과천에 있는 기무사 정문. / 고운호 기자
김 대변인은 “과거 기무사의 계엄령 관련 문건에 대해서 대통령 지시가 있었는데, 지금 일부 언론 보도는 국방부와 청와대 간의 갈등으로, 보고를 언제 했느냐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는 식의 보도”라며 “전형적으로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만 보는 식의 보도다. 그런 점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기무사 개혁과 관련된 내용은 기무사개혁TF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놓고 논의중인 것으로 안다”며 “거기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된 내용을 청와대가 언급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부 장관과 청와대 사이에 기무사 개혁 놓고 의견 교환은 없었나’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지금 기무사개혁TF가 중심이 돼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도 “기무사개혁TF가 중심이 돼 여러가지 방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청와대는) 관련기관들, 관련자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하는 정도는 하고 있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 관련 수사단에 육군을 배제한 이유에 대해서는 “계엄령 관련 내용이 육군과 관련도가 가장 높기 때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무료체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