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크로아티아] '암탉' 페리시치가 만든 발칸 축구 새역사

OSEN
입력 2018.07.12 06:15

[OSEN=이인환 기자] '암탉' 이반 페리시치가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를 무너트렸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잉글랜드와 4강전서 연장 접전 끝에 페리시치의 1골 1도움을 앞세워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발칸 전사' 크로아티아는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20년 만에 오른 4강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신화를 썼다. 재미있는 사실은 크로아티아는 결승전에서 20년 전 4강에서 자신들을 울린 프랑스와 결승에서 재격돌한다. 

반면 잉글랜드는 지난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28년 만에 4강서 다시 패퇴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잉글랜드는 월드컵 역사상 4강전서 전반 리드를 차지한 19팀 중 두 번째로 패배를 기록하며 눈 앞에서 52년 만의 결승전을 놓쳤다.

발칸의 전사들은 잉글랜드 상대로 투혼을 불사르며 자국 축구사를 새롭게 썼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4분 트리피어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23분 극적인 동점골로 월드컵 토너먼트 역사상 4번째로 3경기 연속 연장전에서 승리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크로아티아에서 가장 빛났던 선수는 '사령관' 루카 모드리치나 이반 라키티치, '9번' 마리오 만주키치가 아닌 '암탉 이반 페리시치였다. 양계장을 하는 가정에서 태어나 '암탉'이라고 불리는 페리시치는 놀라운 활약으로 삼사자 군단을 울렸다.

페리시치는 후반 시작된 크로아티아 대반격의 선봉장으로 경기장을 종횡무진 누비며 경기를 지배했다. 그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잉글랜드의 측면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키에런 트리피어와 카일 워커가 지키는 상대 오른쪽 측면을 지속적으로 두들겼다. 잉글랜드 수비수들은 페리시치를 제어하지 못하며 계속 기회를 내줬다.

결국 페리시치는 후반 23분 오른쪽서 브루살리코가 측면서 프리하게 크로스를 올렸다. 페리시치가 침투하며 그대로 발로 밀어 넣으며 잉글랜드의 골문을 흔들었다.

페리시치의 극적인 동점골 이후 경기 모멘텀이 그대로 크로아티아에 넘어왔다. 후반 26분 페리시치는 상대 공격을 차단한 이후 역습을 나서 좋은 득점 기회를 잡았다. 그는 페널티박스안서 정확하게 골문 구석을 노리고 감아찼으나 골대를 맞고 살짝 벗어났다.

페리시치는 공격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수비에도 가담하며 믿기지 않는 체력을 보여줬다. 연장 후반 페리시치는 결정적인 플레이를 해냈다. 그는 연장 후반 3분 정확한 헤더 어시로 공을 떨구며 만주키치의 결승골을 만들었다.

지치지 않는 '암탉' 페리시치 덕에 발칸의 전사들은 자국 축구사를 새로 쓰게 됐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일보 구독이벤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