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성체 훼손, 묵과할 수 없는 모독…법적 처벌해야"

한동희 기자
입력 2018.07.11 21:18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Womad)' 회원이 가톨릭 미사 의식에서 쓰이는 성체(聖體)를 훼손한 사진과 글이 올라온 것에 대해 천주교계가 “절대 묵과할 수 없는 모독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국 천주교주교회의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천주교 신자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인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이라고 했다.

주교회의는 "거룩한 성체에 대한 믿음의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면서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했다.

남성혐오 사이트 워마드에 올라온 성체 훼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주교회의는 "성체를 모독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하며, 이번 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모든 천주교 신자를 비롯해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분과 함께, 우리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체 훼손 논란은 앞서 한 워마드 회원이 지난 10일 성체 위로 신성모독에 해당하는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인증 사진’을 게시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성체 훼손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모부님(부모님에서 ‘모’를 앞세운 워마드 용어)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성당 가서 이런 걸 받아왔다.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라며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 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 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 줘야 할 이유가 어디 있나”라고 적었다.

성체에 대해서도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 떨고 신성시한다. 그래서 불태웠다. 어느 XX은 이 행동이 사탄숭배라고 하던데 역시 열등한 수컷이다”라고 주장했다.

교인(敎人)들에게 성체는 빵의 형상이지만, 본질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의미한다. 가톨릭 교회법에서 성체를 내던지거나 독성(瀆聖)의 목적으로 빼앗아 가거나 보관하는 자는 파문 제재를 받을 만큼 대죄로 여겨진다. 교인들은 미사 의식 때 “모신다”라는 표현을 쓰면서 성체를 두 손으로 받으며 신성시하고 있다.


조선일보 무료체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