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달려온 전세계 구조 영웅들, 암흑의 동굴서 기적 밝혔다

정지섭 기자
입력 2018.07.11 03:01

호주 의사 다이버, 영국 IT기술자, 태국 네이비실… 코치·소년 13명 전원 구조

영국 IT 기술자 존 볼런튼은 노트북 대신 잠수 장비를 챙겨 9000㎞를 날아왔다. 호주 마취과 전문의 리처드 해리스(53)도 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중국·일본·스웨덴의 동굴 전문가도 태국 북부 미얀마와의 접경 산골로 급히 달려왔다. 오래전 군을 떠났던 태국 예비역 특전사 대원 사만 구난(37)은 10여 년 만에 잠수복을 꺼내 들었다.

세계 각국에서 동굴 탐사 전문가이거나 수중 잠수 전문가로 자처한 사람들이 13명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수천㎞를 달려왔다. 이들 다국적 구조팀은 지난 8일부터 사흘간 구조 작업 끝에 동굴 속 암흑에서 16~18일간 고립돼 있던 소년과 코치 13명을 모두 동굴 밖 빛의 세상으로 데리고 나왔다.

10일(현지 시각)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 탐루앙 동굴에 고립됐다가 18일 만에 구조된 소년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이미지 크게보기
병원 가는 '기적의 소년들' - 10일(현지 시각)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 탐루앙 동굴에 고립됐다가 18일 만에 구조된 소년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지난달 23일 폭우로 불어난 물에 고립된 태국 유소년 축구팀 13명은 이날 전원 구조됐다. /데일리메일
'야생 멧돼지 12명과 코치가 동굴에서 나왔습니다. 모두 안전합니다.'

다 살아 돌아왔다. 10일 오후 6시 48분(현지 시각) 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에 전원 구조 첫 소식이 떴다. 지난달 23일 동굴을 탐험하기 위해 들어갔다 폭우로 고립됐던 태국 치앙라이주(州) 유소년 축구팀 '무 빠'(야생 멧돼지) 단원 13명이 전원 구조됐다. 고립된 지 18일, 생사가 확인된 지 8일 만이다. 작전 첫날 4명, 둘째 날 4명이 구조된 데 이어 사흘째인 10일 나머지를 모두 구조한 것이다.

구조 작업이 처음부터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소년들은 동굴 입구에서 4.5㎞ 떨어진 곳에 머물고 있었다. 깜깜한 동굴 속에서 살아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놓지 않고 소년들이 견디는 동안 동굴 밖에선 전 세계에서 달려온 탐험·잠수·구조 전문가들이 힘을 합쳤다. 모든 사람이 기적을 이뤄냈다.

구조작전에 참여한 태국 네이비실 대원들이 동굴을 빠져나온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 든 모습.이미지 크게보기
태국 동굴소년들 전원 생환… 그들을 구한 영웅들 - 전 세계인의 간절한 바람 때문이었을까. 지난 달 23일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의 탐루앙 동굴에 탐험하러 들어갔다 폭우로 고립됐던 유소년 축구팀‘무 빠’(야생 멧돼지) 단원 13명이 10일 전원 구조돼 돌아왔다. 동굴 입구에서 4.5㎞ 떨어진 곳에 고립된 지 18일, 생사가 확인된 지 8일 만이다. 태국 네이비실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소년들을 구하기 위해 발벗고 나서 지난 8일부터 사흘간 전원 구조에 성공했다. 사진은 이날 구조작전에 참여한 태국 네이비실 대원들이 동굴을 빠져나온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 든 모습. /태국 네이비실
소년들의 구조 작업이 물 흐르듯 매끄럽게 진행될 수 있도록 '밑그림'을 그린 사람은 호주의 마취과 의사 겸 잠수 전문가인 리처드 해리스다. 해리스는 동굴 잠수 경력 30년의 베테랑으로 소년들의 생존이 확인된 직후 직접 동굴 안으로 들어가 아이들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구조 순서를 정했다. 그는 소년들과 코치 등 13명이 동굴을 안전하게 빠져나간 뒤 맨 끝에서 이들을 따랐다.

지난 2일 아이들의 생존 사실을 처음 확인한 사람은 영국의 잠수 전문가인 전직 소방관 리처드 스탠턴과 IT 기술자인 존 볼런튼이다. 전 세계 동굴 조난 사고 때마다 출동 요청을 받았던 이들은 이번에도 직접 입수해 수㎞의 동굴 바닥을 기어들어가 소년들의 생존 사실을 확인했다.

다국적 전문가들과 힘을 합쳐 구조 작전을 실행한 주역은 태국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이다. 희생도 있었다. 구조팀 일원인 사만 구난 예비역 원사가 지난 6일 산소탱크 동굴 내부 주입 작업 중 산소 부족으로 의식 불명에 빠져 끝내 숨졌다. 네이비실 전역 뒤 2006년부터 방콕 수완나폼공항 경비대에서 근무해온 그는 구조팀에 자원했다. 치앙라이로 떠나기 전 직접 동영상을 찍고 "아이들을 모두 구해오겠다"고 다짐했다. 아르파꼰 유꽁테 태국 네이비실 사령관은 "귀중한 동료를 잃었지만 언제든 위험을 무릅쓰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했다.

멧돼지는 축구 단원, 개구리는 잠수 전문가, 아이언맨은 머스크 - 13마리의 멧돼지가 동굴 속을 헤엄치고 있다. 동굴에 고립됐다 18일 만에 구조된 태국 유소년 축구팀‘무 빠(야생 멧돼지)’팀원 13명을 상징한다. 아이들을 둘러싼 물범은 태국 네이비실을, 개구리는 전 세계 잠수 전문가들이다. 동굴 곳곳엔 각국 구조대를 상징하는 사자(영국), 캥거루(호주), 판다(중국), 두루미(일본)가 멧돼지들을 지켜보고 있다. 동굴 오른쪽 위 편에는 기술자를 보내 도움을 준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를 상징하는‘아이언맨’도 있다. 태국 한 만화가가 이번 사건을 인류애를 구현한 아름다운 한 편의 동화로 표현한 걸 10일 태국 네이비실이 페이스북에 올렸다. /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
소년들 곁에는 축구팀 인솔 코치 에카폴 찬타웡(25)이 있었다. 그는 13명 중 유독 건강 상태가 나빴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기 몫의 음식까지 소년들에게 먹였기 때문이다. 그는 불안해하는 아이들을 다독이고 될 수 있으면 몸을 덜 움직이도록 했다. 바닥에 흐르는 흙탕물은 절대 못 마시게 했다. 실종 초기 축구팀을 인솔해 동굴 탐험을 떠나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지만 결국 아이들을 지킨 것은 그였다. 찬타웡은 열 살에 부모를 잃고 한때 스님 생활을 했다가 환속 후 축구팀 보조코치로 일해왔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태국 네이비실은 이틀째 구조 작업이 끝난 뒤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에 동화 같은 카툰 한 컷을 올렸다. 새끼 멧돼지(소년들)와 형 멧돼지(코치)가 개구리(전 세계에서 온 잠수 전문가)와 물범(네이비실)의 호위를 받으며 구불구불한 동굴을 헤쳐나가는 그림이다. 영화 캐릭터 아이언맨의 얼굴도 보인다. 사고 초기부터 에어 튜브와 소형 잠수정 등 최첨단 장비로 구조 제안을 했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를 표현한 것이다. 그는 터널 굴착 업체 보어링 컴퍼니 소속 기술자 9명과 장비를 파견해 배수 작업 등을 도왔고 자신도 직접 현장을 찾았다.


조선일보 A10면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