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벨기에] 더 브라위너, "프랑스, 대단한 팀이지만 우리와 똑같은 입장"

OSEN
입력 2018.07.07 06:09

[OSEN=이균재 기자] "프랑스는 대단한 팀이지만 우리와 똑같은 입장이다."

벨기에는 7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서 브라질을 2-1로 꺾고 4강에 올랐다. 벨기에는 1986 멕시코 월드컵(4위) 이후 32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 프랑스와 결승행을 다투게 됐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더 브라위너였다. 앞선으로의 위치 변화가 주효했다. 더 브라위너는 이번 대회 중앙 미드필더로 뛰어 공격적 재능을 발휘하지 못했다. 브라질전서 스리톱에 배치되자 펄펄 날았다.

더 브라위너는 전반 31분 결승골을 책임졌다. 루카쿠의 패스를 받은 더 브라위너는 브라질 수비수들이 자신에게 몰리자 지체없는 오른발 빨랫줄 슈팅으로 결승골을 작렬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공식 MOM(경기 최우수선수)에 뽑힌 더 브라위너는 FIFA를 통해 "우리는 전술적으로 앞선에 변화를 줬고, 전반에 많은 기회를 만들면서 아주 좋은 경기를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브라질도 후반에 전술을 바꿔 우리보다 좋았지만 우리도 간혹 찬스를 만들었다"며 "우리는 승리할 만큼 충분했다"고 덧붙였다.

더 브라위너는 "지금 우리는 프랑스라는 대단한 팀과 마주했지만 월드컵 준결승에 오를 때마다 약팀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는 걸 알고 있다"며 "우리는 프랑스와 똑같은 입장에 있고,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