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주도권' 되찾은 민주

박상기 기자
입력 2018.06.14 03:01

[6·13 선택 / 광역단체장] 광주·전북·전남 휩쓸어
광역단체장 압도적 표차로 승리, 민평당 기초단체 4곳 체면치레

더불어민주당은 광주, 전남·북 등 호남 지역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압도적 표차로 승리했다. 민주당은 14일 0시 30분 현재 기초단체장 선거 41곳 중 28곳에서 앞서가며 2014년(26곳 당선)보다 좋은 결과를 보였다. 지난 2016년 총선 때 국민의당에 상당수 지역을 내줬지만, 지난해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압승하며 호남 주도권을 완전히 되찾은 모습이다.

이용섭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는 85% 가까운 득표율로 일찌감치 당선을 확정했다. 나경채 정의당 후보, 전덕영 바른미래당 후보는 5%대에 머물렀다. 재선에 도전한 송하진 전북지사 후보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직을 사퇴하고 출마한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도 70%가 넘는 득표율을 기록하며 2위를 한 민주평화당 후보들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광주시 5곳 구청장을 모두 차지했고 전남에서 13곳, 전북에서 10곳을 앞서는 등 28곳에서 우세를 점했다.

'민주당 독재 견제'를 호소했던 민주평화당은 당초 목표로 했던 '기초단체장 8곳 확보'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익산·고창·목포·고흥·해남·함평 등 6곳에서 당선에 근접했다. 호남 지역에 어느 지역보다 강한 '문재인·민주당 바람'이 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선전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일부 호남 지역 국회의원을 둔 바른미래당은 기초단체장을 한 석도 얻지 못했다. 2위를 한 바른미래당 후보도 없었다.

전남·북은 과거 무소속 후보들이 강세를 보여온 지역이다. 2014년 선거 때는 민주당이 26곳에서 이겼고 나머지 15곳은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이번 선거에서는 무소속 후보가 7곳에서 앞섰다.

조선일보 A12면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