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연승에도 자책' 김태형 감독 "아쉬운 부분 눈에 띄었다"

스포츠조선=나유리 기자
입력 2018.06.13 22:08
두산 김태형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릴 2018 프로야구 NC와의 경기에 앞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6.08/
두산 베어스가 파죽의 7연승을 질주했다.
두산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시즌 7차전에서 6대4로 이겼다. 최근 7연승, 홈 9연승이다.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7이닝 2실점 호투를 펼치며 1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고, 양의지는 후반 연타석 홈런을 터뜨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이번 연승으로 두산은 단독 선두 체제를 더욱 굳히게 됐다.
경기 후 두산 김태형 감독은 "오늘 경기 승리는 했지만 디테일한 부분에서 아쉬운 점이 눈에 띄었다. 코칭스태프와 함께 안좋은 모습을 개선하겠다"며 아쉬웠던 점을 곱씹었다.
잠실=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조선일보 무료체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