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트럼프 '연합훈련 중단'에 "미북대화 원활하게 하는 방법"

박정엽 기자
입력 2018.06.13 16:12
문 대통령, 오는 14일 오후 4시 NSC 회의 주재

청와대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 시사와 관련 긍정적으로 보는 해석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 시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북미간, 미북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 동안에는 이런 대화를 더 원활하게 진행할 방법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며 깊은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 훈련 관련 기자회견에서 말하기 전에 우리쪽에 미리 알려왔나’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거기 대해서 답변을 드릴만한 정보가 없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오는 14일 오후 4시에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다”며 “회의내용은 지난 12일에 있었던 싱가포르에서의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그 합의내용에 기반한 후속조처를 어떻게 이행할지 그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오후 8시 20분에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통화에서도 ‘중요한 것은 싱가포르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서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해 맡겠다'는 뜻을 두 정상간에도 이야기했기 때문에 그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는 14일 오전 9시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미국측 설명을 들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과의 논의에서 추가된 내용도 NSC 테이블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 대변인은 “여러분이 궁금해하는 여러가지는 (NSC 논의후) 14일 이곳에서 좀 정리가 된 형태로, 공식적이고 무게있게 말씀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말한 북한의 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기 대상지가 최근 ‘38노스’가 보도한 곳과 같은 곳인가’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다른 곳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남북정상간 핫라인 통화에 대해서는 “아직 예정된 바 없다"고 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