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당선자에 베팅...경찰 도박사이트 내사 착수

김명진 기자
입력 2018.06.13 14:40
13일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결과를 놓고 ‘베팅’하는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이날 경찰청은 “이번 선거에서 당선이 유력한 후보자에 돈을 거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두 군데의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포착, 사이버수사대에 내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지방선거 결과를 두고 돈을 거는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조선DB
경찰에 따르면 ‘6·13 지방선거’ 일주일부터 이 같은 불법 도박 사이트가 기승을 부렸다. 불법 도박 사이트 이용자들은 주로 서울·경기권 등 대도시 광역 단체장 입후보자들을 ‘경주마’ 삼아 베팅했다. 각 후보 별로 배당률을 매겨놓고, 당선자를 맞히면 그에 따라 배당금을 타내는 방식이었다.

지난해에는 제 19대 대선 결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여부에 베팅하는 불법 도박 사이트들이 개설되기도 했다. 장우성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장은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는 선거 외에도 ‘소재’만 바꿔 다시 운영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선거가 끝나면 러시아 월드컵과 관련한 도박사이트도 우후죽순으로 나타날 것으로 보여 지속적으로 적발할 계획”이라고 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