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12초간 악수…의외로 인공기, 성조기 어울림"

뉴시스
입력 2018.06.13 00:27
스타들도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을 지켜보면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했다.

가수 신승훈은 소셜 미디어에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하는 사진을 올리고 "우리 때처럼 좋은 만남, 좋은 결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썼다.

가수 윤종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 악수하는 중계 장면을 촬영한 사진을 게재한 두 "만났어"라며 벅차했다.

작곡가 윤일상은 "가슴 벅찬 최초의 북미정상회담. 한반도에 평화가 영원히 지속되길 기원합니다"라고 바랐다.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은 "북미정상회담. 한반도를 비롯한 동아시아 세계 평화를 향한 첫 걸음. 평화의 여정. 성공리에 마치길 기도합니다"라고 전했다.

개그맨 남희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하는 사진을 올린 뒤 "12초간 악수. 의외로 인공기, 성조기 어울림"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새로운 관계 수립과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견고한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한 사안들을 주제로 포괄적이고 심층적이며 진지한 방식으로 의견을 교환했다고 공동 성명을 통해 밝혔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