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오늘 선거, 1240조 예산과 나라 미래 달렸다

입력 2018.06.13 03:19
제7회 지방선거가 오늘 실시된다. 이번 선거는 선거가 치러지는지도 모르겠다고 할 정도로 무관심 속에 진행됐다. 국민들 눈은 미·북, 남북 정상회담,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과 끝없이 이어지는 전 정권에 대한 '적폐 청산' 등으로 쏠렸다. 야권은 그나마도 두셋으로 갈라져 여야(與野) 균형은 현저하게 한쪽으로 기울었다.

정권 지지냐 견제냐도 중요하지만 지방선거의 기본은 제대로 된 지역 일꾼을 뽑는 것이다. 이번 선거를 앞두고 중앙 선관위는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2018년에 사용하는 예산이 310조1612억원이고, 이를 기준으로 할 때 이번 당선인들이 임기 4년간 운영할 지방 재정의 규모는 1240조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우리 실생활과 밀접한 각종 예산 거의 대부분은 이번에 선출할 사람들이 쓰는 것이다. 최소한 내 지역에 나온 후보들이 어떤 공약을 걸고 어떤 경력을 가졌는지 선거 공보라도 읽어보고 투표장에 나가야 한다.

교육감 선거도 마찬가지다. 다루는 예산만 연간 68조원이다. 48만명 교원 인사와 학교 인허가, 교원 정책 등을 결정한다. 누가 되느냐에 따라 내 자녀와 손주의 교육이 바뀐다. 나라의 미래를 결정하는 투표다. 무엇이 더 중요하고 어떤 선택이 나라를 바르게 하는 것인지에 대해선 각자 생각이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어느 쪽이든 투표장에 나가서 권리를 행사하지 않으면 원하는 방향으로 나라와 정치를 바꿀 수 없다.


조선일보 A27면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