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 라이머, 아내 안현모 향한 애정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8.06.12 16:1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아내 안현모의 방송 활약을 자랑했다.
라이머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이라는 글과 함께 '엄지 척' 이모티콘을 함께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SBS 뉴스특보 '2018 북미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에 출연한 안현모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날 안현모는 싱가포르 현지 특파원인 CNN 북한 전문 기자 윌 리플리의 보도를 통역해 현장 상황을 전했다. 또한 싱가포르를 찾은 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의 CNN 인터뷰를 동시 통역해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한편 라이머의 아내 안현모는 SBS CNBC와 SBS에서 기자 및 앵커로 활동한 뒤 2016년 퇴사해 프리랜서 통역가로 활동 중이다. 가수 겸 음악 프로듀서인 라이머와 안현모는 지난해 9월 30일 결혼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