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컷] "김지운이 그린 근미래"…'인랑', 런칭 예고편으로 베일 벗었다

OSEN
입력 2018.06.12 08:38

[OSEN=장진리 기자] 영화 '인랑'이 런칭 예고편으로 처음 베일을 벗었다. 

'인랑'은 김지운 감독의 신작이자 강동원-한효주-정우성-김무열-한예리-최민호 등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렸다. 

단 한번도 장르 반복 없이, 장르 고유의 문법을 비틀어 자신만의 새로운 스타일과 재미를 담은 영화를 통해 관객을 특정 장르의 신세계로 초대했던 김지운 감독의 신작인 만큼, '인랑'에 쏠리는 기대는 남다르다. 

코믹잔혹극을 표방했던 첫 영화 '조용한 가족'은 코미디와 호러가 공존하는 독특한 가족 영화였고, 상반기 흥행 1위를 기록했던 '반칙왕'은 링 위의 레슬러로 거듭나는 소심한 회사원을 주인공으로 해 스포츠 영화의 외피 속에 페이소스 짙은 코미디를 담았다. 소녀들의 슬프고 아름다운 공포 '장화, 홍련'은 보이지 않는 존재에 대한 공포를 그리는 호러 장르의 전형을 깨며 아직까지도 한국 호러 최고 흥행작으로 남아있다. 

한국 최초의 본격 느와르인 '달콤한 인생'은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등의 수 많은 명대사로 기억되며 한국 느와르 영화의 전형을 제시했다. 드넓은 만주 벌판으로 상상력의 스케일을 넓힌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은 한국에서는 불가능할 것이라 여겨졌던 웨스턴을 스타 앙상블 캐스트의 매력이 공존하고 충돌하는 가운데 스크린에 구현시켰다. 

복수극의 끝을 보여주며 전 세계 스릴러 매니아들을 열광시킨 '악마를 보았다'와 일제강점기 실존했던 의열단과 일제 경찰을 소재로 했음에도 모던 클래식 스파이 물의 긴장감과 무드를 보여줬던 '밀정'까지, 김지운 감독의 영화는 늘 틀을 깨는 상상력과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는 시도와 스타일, 새로운 캐릭터들을 보여줬다. '인랑'은 근미래다. 김지운 감독이 창조해 낼 2029년의 근 미래, 요동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남북한의 지도자가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의 혼돈기라는 세계관 또한 흥미를 자극한다. 

SF 애니메이션의 고전인 원작 '인랑'이 2차 대전 패전 후의 암울한 가상의 과거를 다룬 것과 달리 김지운 감독은 혼돈의 근 미래로 눈을 돌렸다. 그는 SF 장르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을 다루는 장르라고 정의하며 수 많은 SF영화들이 암울한 미래를 그려온 이유 또한 장르의 본질에서 찾았다. 

'인랑'의 근 미래는 강대국들의 대립 한가운데 처한 남북한이 자존을 위해 통일을 전격 선포한다는 가장 한국적인 설정에서 시작된다. 강대국들의 무역봉쇄, 원유 수입제한 등의 경제 제재로 민생이 불안해지자, 반정부 테러단체가 활약하고, 이에 맞선 경찰조직인 특기대가 새로운 권력기관으로 등장한다. 이에 입지가 좁아질 것을 두려워한 정보기관인 공안부까지 맞물려, 세 세력 사이 숨막히는 대결과 암투가 벌어지는 '인랑'의 세계는 살아남기 위해서는 인간이 아닌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혼돈의 시대다. 곳곳에 테러가 벌어지고, 권력기관들끼리도 서로를 공격하는 극도의 불안 속에서 '인랑'의 인물들은 누구도 믿을 수 없고 한치 앞의 생사 또한 알 수 없는 불안한 삶을 이어가야 하는 것이다. 

한국적인 설정 속의 불안한 미래를 그리는 '인랑'은 첨단 무기와 신기술을 가진 디바이스가 등장하는 할리우드 식의 통념을 따르는 SF가 아닌, 김지운 감독 특유의 스타일이 가미된 새로운 SF로 강렬한 영화적 체험이 될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에서 펼쳐질 액션 또한 기대 포인트다. 티저 포스터에서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 역의 강동원이 착용해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던 강화복 액션과 카체이스, 총기 액션, 맨몸 액션 등 '인랑'은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 인랑의 다채롭고 강렬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믿었던 인물들 간의 배신과 암투 등 느와르 영화적인 코드와 함께 진짜 의도를 감춘 채 상대방을 교란하는 캐릭터들의 관계는 스파이 영화의 재미까지도 내포하고 있어 장르의 마술사 김지운 감독의 '인랑'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베일에 싸여있던 영화의 실체를 담은 티저 포스터 공개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인랑'은 CGV 유투브를 통해 런칭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공개된 런칭 예고편은 누군가를 향해 총기를 겨누고 있는 섹트 대원들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어둠 속, 붉은 눈동자와 함께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특기대원들의 모습은 등장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짧은 영상만으로도 묵직한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인랑'은 오는 15일 오전 10시 CGV 페이스북을 통해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 관객들에게 새롭고 강렬한 비주얼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인랑'은 오는 7월 말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mari@osen.co.kr

[사진] 워너브라더스 제공 

조선일보 무료체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