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한미 UFG 연습 예정대로 진행할 것"

변지희 기자
입력 2018.05.29 11:20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국방부는 8월 예정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과 관련해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UFG 진행 여부와 관련해 한미간 협의를 하고 있지 않다"며 "방어적으로 해왔던 연례적인 훈련들은 현재까지는 특별한 변동 없이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UFG를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조미(북미)가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안고 대화를 향해 마주 가고 있는 때에 미국이 남조선과 함께 조선반도에서 긴장을 격화시키고 핵전쟁을 몰아오는 주되는 화근인 합동군사연습을 굳이 벌여야 할 필요가 있겠는가"라고 게재한 바 있다.

최 대변인은 훈련을 로키(Low Key) 형식으로 진행할 것인지, 작년처럼 훈련을 공개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답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