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레터] 양예원 사태 둘러싼 진실공방…본질은 수지 아닌 진위 여부

OSEN
입력 2018.05.26 19:11

[OSEN=장진리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제기한 성폭력 문제를 둘러싸고 진실공방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이와 관련된 국민청원을 공개 지지한 수지에 대한 언급이 멈추지 않고 있다.

가수 겸 배우 수지는 유명 유튜버 양예원의 성폭력 피해 주장을 둘러싼 진실공방에 본의 아니게 휘말렸다. 

앞서 양예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동영상을 공개하고 3년 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했다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양예원은 당시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하다 20여 명의 남성들로부터 강제로 성추행을 당했고, 당시 억지로 찍은 누드 사진이 한 포르노 사이트에 유출됐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후 가해자를 처벌해 달라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갔고, 이를 접한 수지가 공개적으로 국민청원을 지지하면서 청원에 동의 서명한 인원수가 하룻밤 만에 10배 이상 증가했다. 그러나 국민청원에 이름이 공개된 스튜디오는 양예원이 가해자로 지목한 실장이 운영했던 스튜디오가 아니며, 사건 발생 후 다른 사람이 인수해 운영하고 있었던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수지는 "제가 얼마 전 동의 표시를 한 청와대 청원 글 속 스튜디오의 상호와 주인이 변경돼 이번 사건과 무관한 분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글에 제가 동의표시를 함으로써 피해가 더 커진 것 같아 해당 스튜디오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현재 양예원이 피해를 제기한 사건은 성폭력범죄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마포경찰서에서 수사 중이다. 양예원과 또 다른 피해자인 배우 지망생 이소윤은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고, 현재 빠르게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그런데 조사 중이던 지난 25일부터 양예원과 가해자인 A실장이 주고받았다는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문자에 따르면 양예원이 오히려 학원비 등의 문제로 나서서 촬영을 요구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자 내용만 본다면 양예원이 해당 촬영을 오히려 원했다는 해석도 가능해 진실공방이 더욱 거세졌다. 그러나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총경)은 "심각한 2차 가해다. 피의자가 여론전 하느라 뿌린 것"이라며 "경찰에 제출되지도 않았고, 진위도 모르는 것"이라고 해당 문자 내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양예원을 둘러싼 진실공방에 현재 불똥은 엉뚱한 수지에게 튄 상태. 그런데 수지가 해당 청원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는 것은 이 사건의 본질이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양예원, 그리고 또 다른 피해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가해자가 운영하던 스튜디오에서 실제로 성범죄가 일어났는지의 여부다. 본질을 두고 수지로 싸움이 번지고 있는 이 상황은 명확히 본말이 전도된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진실이 밝혀지기 위해서는 양예원이 주장한 대로 강제 촬영과 협박, 성추행 등 성범죄가 일어났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가 끝나야 한다. 또한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양예지는 물론, 수지에게까지 번지는 2차 가해 역시 지양되어야 할 것이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