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양예원 사태 ing.."진실 밝혀지길" 표류하는 수지의 진심

OSEN
입력 2018.05.26 15:40

[OSEN=최나영 기자] 유튜버 양예원 사태가 진실공방 새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이와 관련된 국민청원을 지지한 수지 역시 다시금 언급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는 수지의 진심 자체가 퇴색되는 분위기라 아쉬움도 남긴다.

양예원 관련 논란은 현재 진행형이다. 양예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3년여 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 당시 서울 합정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 중 여러 남성들로부터 강제 성추행을 당하며 누드 촬영을 했다고 주장, 파란을 일으켰다.
 
이후 관련 사항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갔고, 이를 접한 수지가 지지 게시글을 올리면서 청원 동의수가 10배 이상 늘었던 바다. 수지의 영향력을 그대로 볼 수 있었던 대목.
 
하지만 이후 게시글에 등장한 스튜디오가 양예원이 가해자로 지목한 스튜디오 실장이 운영했던 스튜디오가 아닌, 사건 발생 후 다른 이가 인수해 운영하고 있었던 것이 알려지며 수지는 자신으로 인해 엉뚱한 피해자가 생긴 것에 대해 사과글을 게재했다.

수지는 당시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얼마 전 동의 표시를 한 청와대 청원 글 속 스튜디오의 상호와 주인이 변경돼 이번 사건과 무관한 분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글에 제가 동의표시를 함으로써 피해가 더 커진 것 같아 해당 스튜디오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사과의 마음을 드러냈다. 



"좋은 뜻으로 하는 일이라도 이런 부분들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것은 분명 저의 불찰이다...그래도 이 일과는 별개로 이번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라는 분들의 마음은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라는 글을 덧붙였던 바다.
 
그런데 지난 25일 한 매체가 양예원이 성추행을 당해다고 주장한 스튜디오의 실장 A씨와 양예원이 나눈 카톡 내용을 공개하며 사태는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대화 메세지에는 양예원이 먼저 연락해 촬영 일정을 잡아달라고 요구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는 양예원의 주요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증거로 불 수 있기에 대중의 충격 역시 컸다. 다만 '돈이 필요해서 한 건데 이제 안 하겠다' 등 촬영에 머뭇거린 흔적이 보이며 이는 아직 진위여부가 가려지지 않았고 경찰에 제출된 자료도 아니다.

진실 규명은 앞으로의 수사에서 이뤄져야 하고, 양예원의 주장대로 감금이나 성추행 문제 역시 경찰이 앞으로 수사로 밝혀야 할 부분이다. 양예원이 자신 외에도 다수의 피해자가 존재한다고 밝혔고, 배우 지망생 이소윤 역시 여기에 힘을 실었기에 이 부분 역시 확실한 조사가 필요하다.

안타까운 것은 상황이 급변하자 일부 화살이 수지에게 돌아가고 있고 수지의 진심은 표류되는 모습이다. 스튜디오와 관련된 부분에서는 분명 경솔한 면이 있었지만, 이번 불법 누드 촬영 사건에서 수지가 국민 청원을 지지한 것은 '사건의 진상 밝히기'란 점은 왜곡되서는 안 될 듯 하다. 단순히 한쪽 편을 든 것이 아닌 정확한 수사 촉구를 바라며 사건 자체를 널리 알리고자 한 것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양예원 유튜브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