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잡아줄 수 있나요?"…양예원vs스튜디오 실장 카톡 '진실 공방'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입력 2018.05.25 23:3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과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스튜디오 A 실장이 양예원과 나눈 카카오톡(카톡) 대화를 복구해 공개했다.
머니투데이는 25일 오후 스튜디오 A 실장이 3년 전 양예원과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보도했다.
A 실장이 공개한 카톡 대화 내용을 보면 두 사람은 2015년 7월 5일 처음 연락을 했다. 양예원은 모델 모집 공고를 보고, A 실장에게 연락한 것. 이후 7월 8일 첫 촬영 약속을 했고, 9월 18일까지 총 13번 약속을 잡았다. 또한 양예원이 촬영 약속을 잡아달라고 먼저 대화를 건네는 것이 확인되기도 했다.
양예원은 7월 27일 "이번 주에 일할 거 없을까요?"라고 A실장에게 먼저 연락했다. 이에 A 실장은 시간이 되는 요일을 말해달라고 했고, 양예원은 "화, 수, 목 된다"고 답했다. 그러나 약 30분이 지난 후 양예원은 "죄송합니다. 저 그냥 안할게요. 사실은 정말 돈 때문에 한 건데 그냥 돈 좀 없으면 어때요. 그냥 안 할게요. 갑자기 말씀드려서 죄송합니다. 서약서는 잘 챙겨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취소 의사를 밝혔다. 그러자 A실장이 통화를 요청했고, 두 사람은 다시 촬영 약속이 확정된듯한 대화를 했다.
이후 8월 1일에 다시 양예원은 "다음주 평일에 시간이 될 것 같아요. 몇 번 더 하려구요. 일 구하기 전까지.. 일정 잡아주실 수 있나요?"라고 A 실장에게 연락했다.
또 8월 27일에도 연락해 "이번주 일요일 아침에 학원비를 완납을 해야해요. 그래서 그전까지 한번은 더 해야 부족한 돈을 채우거든요. 만약 일정이 너무 안 난다면 그 다음주에 하는 걸로 하고 미리 가불되나 물어보려고요. 그렇게도 안 되면 무리하게 일정 잡아주시면 안될까요. 이도저도 안 되면 할 수 없지만요"라고 부탁했다.
양예원은 사진 유출에 대해 걱정하기도 했다. A 실장이 촬영에 응한 양예원에게 고맙다고 하자 "뭘요. 유출안되게만 잘 신경써주시면 제가 감사하죠"라고 말했다. 이에 A 실장도 "네. 신경 많이 쓰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A 실장은 머니투데이에 "대부분 그 친구(양씨)가 연락이 와서 돈이 필요하다고 잡아달라고 했다. 시간당 10만~15만원 정도를 줬다"며 "13번까지 진행됐다. 저는 촬영을 많이 안 잡을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합의된 촬영이었고 컨셉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면접 때 미리 얘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카톡 내용과는 별개로 촬영 과정에서의 성추행 및 감금 여부에 대해서 경찰에서 조사 중이다. 또한 양예원 외에도 피해를 호소한 6번째 모델을 조사할 예정이다. 추가 피해 모델이 연이어 등장하면서 A 실장과 당시 촬영에 참여했던 사진 작가를 모집한 B 씨 등 피고소인 2명에 대한 경찰의 추가 조사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