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연평도 찾은 장관들에… 주민 "현실적인 얘기해달라"

전현석 기자
입력 2018.05.07 03:00

외교·국방·통일·해수부 장관, NLL 평화수역 관련 의견 들어
주민들 "北, 말 바꾸면 어쩔건가"

강경화 외교, 송영무 국방, 조명균 통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5일 함께 백령도와 연평도를 방문했다. 지난달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추진키로 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부근 평화수역 조성 문제에 대한 주민 의견을 듣기 위해서였다. 안보 부처 장관과 해수부 장관이 한꺼번에 서해 5도를 찾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야당에선 "평화 무드를 인위적으로 조성하기 위한 보여주기 쇼"라고 했다.

안보 관련 부처 장관들이 5일 백령도 해병 6여단을 방문해 남북이 ‘판문점 선언’에서 추진키로 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부근 평화수역 조성 문제에 대한 주민 의견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무 국방부, 강경화 외교부, 조명균 통일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국방부

주민 면담에서 연평도 어촌계장은 "북한은 경제적 이익이 없으면 (NLL에 대해) 다른 얘기 할 텐데 어떻게 하실 거냐"고 물었다. 송영무 장관이 "(북과) 만나봐야 안다"고 하자 어촌계장은 "우리 얘기만 듣는 건 모순이라고 생각한다. 네 분 장관님이 (고려하는 정책 중) 현실적, 가시적인 부분을 듣고 싶다"고 거듭 물었다. 김영춘 장관은 "북과 협상을 앞두고 있어서 정책을 바로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했다. 조명균 장관은 "북한이 판문점 선언을 하면서 (전과 달리) 북방한계선을 그대로 썼다"며 "태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평화수역 조성과 거리가 먼 얘기들도 나왔다. 백령도의 한 주민대표가 건보리 새우를 나트륨 초과 문제로 팔지 못해 피해를 보고 있다고 하자 김영춘 장관은 "식약처랑 협의하겠다"고 했다. 송영무 장관은 "다음엔 식약처장도 불러야겠다"고 했다.


 

조선일보 A6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