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판문점 선언' 속 '비핵화' 뜻 묻자..."김정은 의지 확인"

판문점공동취재기자단 박정엽 기자
입력 2018.04.27 18:55 수정 2018.04.27 20:05
“비핵화 관련 김정은의 육성 있다...별도 기회에 말할 것”

청와대는 27일 남북정상회담후 발표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과 관련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을 쓴 데 주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도보다리 위에서 독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이 사용하는) 비핵화 의미에 차이가 있다’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하며 “핵 없는 한반도 실현의 의지를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비핵화 관련해 우리 정부 평가는 어떤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북한이 갖고 있는 완전한 비핵화 의미에 대해 서로 공감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비핵화 부분에 대해 (남북이) 서로 어떤 의미를 두고 합의를 한 것인지, 이에 대해 의견이 갈릴 텐데 얘기된 바가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비핵화 의지를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했다”고 답했다.

그는 ‘한반도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 김정은이 직접 이야기한 육성이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육성이 있지만 그것은 별도로 다른 기회에 말씀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남북이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합의했는데 여기서 남한의 책임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비핵화 과정에 따라 또 우리가 취해야할 일도 있다고 생각하고 그런 부분에 대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한편 그는 ‘(선언 속에 담긴) 서해 평화 수역 등 경제 교류 부분은 제재 때문에 안 되는데, 이는 비핵화를 전제로 하는 것인가, 아니면 지금 당장 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경제적인 부분을 지금 당장 하겠다는 말씀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비핵화 또는 북미 간 협상 이후에 진행되는 과정을 보면서 우선적으로 남북 간에 해야 될 과제가 무엇인지의 공감을 확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서해 평화 수역의 경우 북방한계선(NLL) 무력화 논란으로 또 귀결될 수 있지 않나’라는 물음에는 “세부적 내용 브리핑을 준비 중”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올해 가을 평양 방문은 북한쪽 요구를 우리가 흔쾌히 수용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다”며 “흔쾌히 수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날짜는 확정된 것이 아니고)시기만 조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평화협정을 위한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회담 이라는 것은 꼭 둘 다 해야하는 건 아니라는 뜻인가’라는 물음에는 “여러 가지 상황들을 보면서 가장 적절한 방식이 뭔지 판단하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판문점 선언 합의 전에 미국과도 공유를 했나’라는 질문에는 “정의용 안보실장이 (미국에) 갔었으니까”라면서도 “그때만 해도 합의문이 나온 시점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