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해고자 179명도 복직 확정

윤형준 기자
입력 2015.12.31 03:00

이사회 의결… 소송도 취하

쌍용자동차가 2009년 공장 점거 파업을 벌였던 해고자들을 복직(復職)시키고 소송도 취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6년여에 걸친 쌍용차 노사 갈등은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었다.

쌍용차 이사회는 30일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등 3자(者)가 마련한 '쌍용차 경영정상화 합의안'을 의결했다. 합의안은 2009년 구조조정으로 회사를 떠났던 2600여명 중 이미 복직했거나 정년이 지난 근로자를 제외한 1827명을 복직 대상자로 정하고 향후 순차적으로 복직시키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점거 농성을 벌였던 해고자 179명도 포함됐다.

쌍용차는 복직점검위원회를 구성하고 인력 수요가 생길 때마다 신규 채용자 40%, 복직자 60% 비율로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다만 복직 시점은 명시하지 않았다.

회사는 금속노조에 제기한 47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도 취하하고, 해고 이후 사망한 근로자의 유가족 지원을 위해 15억원 규모의 기금도 조성하기로 했다.
조선일보 A11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