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車 해고자 단계적 복직 최종 합의…'쌍용차 사태' 6년 만에 마침표

강영수 기자
입력 2015.12.30 18:04
쌍용자동차가 지난 2009년 이른바 '옥쇄 파업' 당시 해고자를 단계적으로 복직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노사합의안이 최종 타결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09년 대규모 정리해고로 촉발됐던 쌍용차 사태는 6년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쌍용차는 이날 평택공장에서 이사회를 열어 회사, 쌍용차 노조,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로 구성된 3자가 잠정합의한 ‘쌍용자동차 경영정상화를 위한 합의서’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2009년 회사를 떠났던 2600여명 중 이미 복직했거나 정년이 지난 근로자를 제외한 1827명을 복직 대상자로 정하고 향후 순차적으로 복직시키기로 했다. 복직 대상자에는 점거 농성을 벌였던 해고자 179명도 포함됐다.

쌍용차는 복직점검위원회를 구성하고 인력 수요가 생길 때마다 신규 채용자 40%, 복직자 60% 비율로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쌍용차 3자 합의체는 올해 1월부터 ▲해고자 복직 ▲쌍용차 정상화 방안 ▲손해배상·가압류 취하 ▲유가족 지원 대책 등 4대 의제를 중심으로 협의를 진행, 지난 11일 해고자의 단계적 복직을 포함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회사는 또 금속노조를 상대로 낸 47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도 취하하고, 숨진 근로자의 유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15억원 규모의 기금도 조성하기로 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