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부인, 유명 기타리스트와 한밤 은밀한 만남"

도쿄=양지혜 특파원
입력 2015.08.28 03:00 수정 2015.08.28 11:33

-日주간지 보도에 열도 들썩
"아키에, 뮤지션 호테이와 도쿄 술집에서 만나 어깨 기대고 목덜미 키스… 그의 20년 팬으로 알려져"

-파격 행보 새삼 주목
술 잘 마셔 한때 '회식 부장'… 남편보다 골프도 잘 쳐

"새벽 2시, 술 취해, 입술, 아양 떨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추락하는 지지율을 붙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이, 부인 아키에(安倍昭泰·53) 여사의 심야 스캔들이 터져 일본 열도가 떠들썩하다. 주간지 여성세븐은 9월 10일자 최신호에서 8월 하순 아키에 여사가 유명 기타리스트 호테이 도모야스(布袋寅泰·53)와 은밀한 만남을 가지는 현장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여성세븐에 따르면 아키에 여사는 최근 도쿄 미나미아오야마(南靑山)의 단골 회원제 바를 밤 11시쯤 찾았다. 그녀는 지인들과 함께 1시간가량 레드 와인과 샴페인을 들이켰다. 술에 취해 눈이 풀리자, 아키에 여사는 어디론가 전화를 걸더니 얼굴 가득 미소를 짓고 몇 분간 통화를 했다. 전화를 끊자마자 그녀가 들뜬 목소리로 "불러버렸다! 지금 그가 온대"라고 자랑했다. 그리고 10분 뒤, 검은색 재킷에 청바지 차림을 한 호테이가 바에 나타났다는 것이다.

아키에 여사는 지난 2013년 4월 호테이 도모야스와 어깨동무하고 찍은 사진(왼쪽 큰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고“우리는 범띠 친구”라고 적었다. 작은 사진은 콘서트 중인 호테이. 아키에 여사는 남편 아베(오른쪽 사진) 총리에게 서슴없이 직언하고 대외 생활도 활발해‘정치인 아내에 대한 고정관념을 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마이니치신문·AP 뉴시스
아키에 여사는 호테이의 바로 옆에 앉아 쉴 새 없이 말을 걸었다고 잡지는 전했다. 일부 목격자는 "그의 어깨에 머리를 기대거나 목덜미에 키스를 하는 등 주변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대담한 스킨십을 했다"고도 전했다. 아키에 여사의 입술이 호테이의 얼굴로 향했다는 증언까지도 나왔다. 새벽 2시가 넘어 아키에 여사는 경호원 품에 안긴 채 귀가했고, 그 직후 호테이도 가게를 빠져나갔다.

호테이는 1981년 록 밴드 보위(BOØWY)로 일본 가요계에 데뷔한 이후 30년 넘도록 절정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190㎝의 훤칠한 키에 야성미 넘치는 외모를 갖춰 여성팬들의 지지가 절대적이다. 그는 뮤지션뿐 아니라 연기자로도 활약했는데, 1998년 영화 '사무라이 픽션'의 주연으로 한국에서도 유명해졌다. 특히 2003년 영화 '킬빌' OST에 수록된 'Battle without honor or humanity'가 대히트해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한국에 가정을 둔 채 일본을 오가던 무역상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한국 핏줄이기도 하다. 발라드 가수이자 성우인 이마이 미키가 아내이다.

2005년 발간한 자서전에서 그는 "아버지가 한국인이라 아웃사이더로 살았다"고 털어놨다. 아키에 여사는 호테이의 20년 넘는 열성팬인 것으로 전해졌다. 라이브 공연에는 반드시 참석하고, 동갑내기 호랑이띠인 호테이와 인연을 만들기 위해 '호랑이띠 클럽'을 결성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

아키에 여사는 그간 파격 행보로 일본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아 왔다. 결혼 전 광고회사에 다닐 때 남다른 주량으로 '회식 부장'을 맡을 정도로 활달한 성격으로, 연예인 친구도 많고 골프도 남편보다 잘 친다. 남편이 총리직에서 물러나 있던 2012년 선술집을 개업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가정 내 야당'을 자처하며, 남편에게 '돌직구 발언'도 서슴없이 한다. 그녀는 과거 인터뷰에서 "정치가의 아내는 어떠해야 한다는 편견에 갇히고 싶지 않다"고 했다.

 
조선일보 A20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