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李·이정현 '대통령 회견' 놓고 충돌

김은정 기자
입력 2015.01.15 03:00 수정 2015.01.15 09:53

이재오 "여론과 거꾸로 가"
이정현 "대통령 의지 평가를"

이재오 새누리당의원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의원은 박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여론을 반영하는 기자회견이 아니라 여론과 거꾸로 가는 기자회견이었다”고 말했다. /남강호 기자
새누리당 친이계 중진들과 친박계 이정현 최고위원이 박근혜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놓고 공개 석상에서 충돌했다.

이재오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여론과 완전히 거꾸로 가는 회견이었다"며 "여론은 비선 실세가 있든 없든 그 사람들(청와대 세 비서관)의 자리를 바꾸든지 인적 쇄신을 하라는 것인데 그들을 감싸고 돌면 어떻게 되느냐"고 했다.

또 "청와대가 (국회의) 개헌 논의를 틀어막으려는 것은 여론 향배에 어긋난다"고도 말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친이계 중진 심재철 의원도 "국민이 기대했던 전반적 쇄신 요구는 마치 잘못된 것인 양 치부됐다"며 "한마디로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그러자 친박계인 이정현 최고위원이 나섰다. 그는 "지금 국민들이 정치권과 대통령에게 바라는 것은 먹고사는 문제에 전념해 달라는 것"이라며 "(개헌 등을 요구하며) 이것조차 판단을 못 한다면 정치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역대 대통령이 걸핏하면 개헌, 대연정, 선거 지원 얘기를 하고 국무총리나 이런저런 사람을 내세워 정치에 개입해 국내 정치에 갈등을 조장했던 정치 행태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인사 개편에 대해서도 "최종 인사권자가 공개적으로 구체적 방향을 제시하는 순간 그 조직이 올스톱되기 때문에 (밝히는 것이) 국민에게 손해"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3년 연속 (신년회견에) 발언 시간 대부분을 경제에 쏟아부으며 일관성 있게 국민 먹고사는 문제에 전념하려는 대통령 의지에 대해서도 평가해 줘야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A4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