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미국 호텔 15개 인수…7조원 메가딜

전준범 기자
입력 2019.09.11 11:04
미래에셋자산운용이 58억달러(약 6조9142억원)를 투자해 미국 내 최고급 호텔 15개를 통째로 사들인다. 국내 자산운용사가 해외에서 체결한 대체투자 인수계약 중 최대 규모다.

미래에셋운용은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미국 주요 거점에 있는 5성급 호텔 15개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인수 금액을 밝히지 않았으나 투자업계에 따르면 58억달러인 것으로 전해진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15개 호텔은 안방보험이 지난 2016년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으로부터 매입한 자산이다. 뉴욕·LA·시카고 등 미국 주요 도시 9곳에 고루 분포해 있다. 절반은 휴양 목적의 리조트, 나머지 절반은 도심 호텔이다. 총 객실 수는 6912개, 연회장 규모는 2만여평이다.

인수 대상에는 뉴욕 맨해튼의 셀트럴 파트가 내려다보이는 JW메리어트 에식스하우스 호텔과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리츠칼튼 하프문베이 리조트, 시카고와 마이애미의 인터콘티넨탈 호텔 등이 포함됐다.

안방보험은 올해 초 미래에셋운용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매각 협상을 진행해왔다. 미래에셋그룹의 해외투자전략을 이끄는 박현주 회장도 측면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다양한 브랜드로 이뤄져 희소성과 분산투자 효과가 높은 매물"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관광산업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4% 이상 성장했다. 특히 호텔업의 경우 같은 기간 6%씩 성장했다. 3%대의 낮은 실업률과 소비지출 증가는 내수 관광 수요로 이어지고 있다. 미국의 금리 하락 기조와 안정적인 현금 흐름도 우량 부동산 투자에 우호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투자로 미래에셋이 보유한 전 세계 호텔 객실 수는 총 1만704개로 늘었다. 미래에셋운용은 특히 블랙스톤·브룩필드·싱가포르투자청(GIC) 등 글로벌 투자자들과의 경쟁에서 이룬 성과라 의미가 남다르다고 했다.

최창훈 미래에셋운용 사장은 "미래에셋이 2003년부터 해외 시장에 꾸준히 도전해 글로벌 금융기업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해외 우량자산을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