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원장 "사적연금 가입 자격 확대 노력할 것"

송기영 기자
입력 2019.08.20 15:05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더 많은 국민이 보다 안정적으로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사적연금의 가입 자격을 확대하고 세제 혜택을 주는 등 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고령사회 대비 포럼, 리스타트 코리아’ 축사에서 "현재 우리나라 국민의 국민연금 수령액은 월 39만원으로 최저 노후생활비인 104만원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조선DB
윤 원장은 "대표적 공적연금인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이 낮아지고 있어 이를 보완할 사적연금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고령층이 안정적인 노후소득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윤 원장은 "고령가구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부동산 등 비금융자산은 금융자산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유동성이 낮고 가격변동 위험이 큰 편"이라며 "고령층이 이러한 위험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고령층 전용 금융상품 개발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최근 급속도로 변화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고령층이 소외되지 않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며 "디지털 기기를 이용한 금융거래 방법 등을 포함해 고령층 대상 금융교육을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고령층이 경제활동의 최전선에서는 물러나게 되지만, 그들이 쌓아온 지식과 경험은 우리 사회 발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될 수 있다"며 "우리 사회는 이들이 축적한 유무형의 자산이 다음 세대에 원활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고령층의 ‘경제적 웰니스’ 확보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웰니스(wellness)란 웰빙(well-being)과 행복(happiness)·건강(fitness)을 합친 신조어로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의미한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