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사태 3년만에… 한중재계회의 재개

신은진 기자
입력 2019.08.14 03:10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3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태 이후 3년 만에 '제12차 한중재계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중국 경제계 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중재계회의는 오는 29일부터 30일까지 한국 기업의 중국 내 최다 투자 지역 중 하나인 산둥성(山東省) 지난(濟南)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 기업인들은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의 측근 인사인 류자이(劉家義) 산둥성 서기를 면담할 계획이다. 류자이 서기는 중국 공산당 내 관리들의 부정·부패와 위법행위를 조사, 감찰하는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상무위원을 지냈고, 2017년 산둥성 당서기로 부임해 산둥성의 경제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또 한국과 중국 기업인들은 무역·투자 증진과 인프라 건설 협력,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 등도 논의할 계획이다. 올해 회의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왕중위(王忠禹) 중국기업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양국 재계 CEO(최고경영자) 등 8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조선일보 B4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