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이희호 여사 조문…"이건희 회장과 친분"

한동희 기자
입력 2019.06.12 15:0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10시46분쯤 서울 마포구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고인과 어떤 인연이 있었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부회장을 배웅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삼성 측에서 조의를 직접 와서 표하고 싶다고 해서 시간 조정만 하고 다른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 부회장과 이희호 여사가 친분이 있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 기억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가 이 부회장과는 친분이 없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는 재임시 상당히 많이 대화를 나눴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IT로 20~30년 먹고살건 있지만, 이후에 국민이 먹고살 게 없다. 그러니까 (이건희 회장이) 정부에서 개발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해서 과학기술 부분과 정보통신부를 강화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글쓰기노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