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1분기 영업손실 1057억원…16분기 연속 적자

조지원 기자
입력 2019.05.15 17:40
현대상선(011200)은 1분기 영업손실이 1057억원으로 적자가 전년 동기(-1701억원) 대비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2015년 2분기부터 16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이다. 매출은 1조31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늘었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 관계자는 "1분기는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로 춘절 이후 물량 감소 및 미주노선 운임 경쟁 재개로 운임이 하락세로 전환됐다"며 "미‧중 무역 분쟁 우려 등 영향으로 시황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고 했다.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108만7373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전년 동기(98만1230TEU) 대비 11% 늘었다. 1분기 연료유 소모 단가는 t당 423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3.4% 올랐다. 미국 이란 제재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협의, 국제해사기구(IMO) 환경 규제 등으로 유류비 부담은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현대상선은 올해부터 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면서 예전 운용리스 적용 대상(선박 용선료, 기기 임차료) 중 대부분이 부채로 변경되면서 자산 및 부채가 늘었다. 손익계산서 상에서는 용선료와 임차료가 감소하고, 감가상각비와 금융비용이 증가했다. 이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44억원 개선 효과가 발생했다.

현대상선은 "컨테이너 부문 수익개선을 위해 미주 서비스 계약 수익 강화, 서비스 합리화, 고수익 화물증대, 신규 서비스 개발 등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계절적 성수기인 2~3분기에 접어들면서 운임 및 물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춘천마라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