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규제자유특구 통해 中企 중심 지역 경제구조 구축"

박용선 기자
입력 2019.04.15 17:54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5일 ‘규제자유특구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규제자유특구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 간담회’를 열고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중소·벤처기업을 중심으로 한 지역 경제구조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특례와 지자체·정부의 투자계획을 담은 특구 계획에 따라 지정된 구역으로, 사업의 근거법인 지역특구법이 오는 17일 발효된다.

박 장관은 "규제자유특구의 핵심은 혁신사업과 이를 수행할 기업 그리고 풀어야 할 규제"라고 강조했다. 중기부가 중소·벤처기업과 지자체들이 새로운 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관련 규제를 완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또 "지역에는 뛰어난 기업과 연구기관, 대학은 물론 산업 및 연구단지가 있다"며 "이들을 어떻게 연결해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지자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규제자유특구 제도의 안착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자체에서 특구계획을 준비해 신청하면 심의를 거쳐 7월 말 규제자유특구를 지정할 예정이다.

미래탐험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