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협의회 "국민연금 경영진 견제 과도하다"

전준범 기자
입력 2019.03.24 12:00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이번 주주총회 시즌에 국민연금공단의 반대 의결권 행사가 너무 경영진 견제에만 쏠려 있어 상장기업들의 우려가 크다고 24일 밝혔다.

정우용 협의회 전무는 "이달 19일까지 국민연금이 의결권 행사 사전공시를 통해 반대표를 던진 14개사 의안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반대가 이사·감사 선임과 이사보수한도 상향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민연금은 과도한 경영진 견제에만 치우치지 말고 장기적 기업가치 제고의 관점에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고 했다.

조선DB
정 전무는 국민연금이 반대 의사를 표명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와 반대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한항공(003490)이사 선임건을 예로 들며 "특히 혐의를 받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경영진 선임 반대를 결정하는 건 불합리하다" 말했다.

그는 "경영자도 헌법상 권리인 죄형법정주의와 무죄추정 원칙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며 "만약 법원에서 해당 경영진의 혐의가 무죄로 확정될 경우 기업은 물론 주주·채권자 등도 큰 손실을 입을 수 있다"고 했다.

협의회는 국민연금이 주주가치에 미치는 장기적인 영향을 고려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현대엘리베이터(017800)이사 선임안에 대해서는 기권을 결정한 건 긍정적이라고 했다. 정구용 협의회 회장은 "국민연금은 상장회사와 자본시장 발전에 큰 힘이 돼줘야 한다"고 말했다.

글쓰기노트

오늘의 정보